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Name  
   남부운동본부(준)
Subject     [성명서]악덕자본 기륭전자 비호하고 노동자들은 연행, 성추행한 동작경찰서 규탄한다

[성명서]

악덕자본 기륭전자 비호하고

노동자들은 연행․성추행한 동작경찰서 규탄한다.

 

오늘(4월7일) 금속노조 남부지역지회 기륭전자분회 조합원들은 기륭자본을 비호하고 조합원들에게 성추행 만행까지 저지른 동작경찰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동작경찰서 앞에서 개최했다.

 

최근 기륭전자는 3월26일 개최된 주주총회를 기점으로 노동조합을 극심하게 탄압하고 있다. 사측은 4월6일 기륭전자 앞에서 선전전을 진행하고 있는 노동조합원들에게 직원들을 동원해 폭언을 행사하였으며, 최동열 사장은 이에 항의하는 조합원의 배를 구타하고 머리채를 휘어잡는 등의 비상식적인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노동조합은 즉각 폭력현행범으로 고소를 했고 사측도 바로 노동조합을 고소했다.

 

이후 쌍방고소로 조사를 받기 위해 동작경찰서로 나오는 조합원을 경찰은 현행범으로 체포, 구금했다. 이유는 조합원이 사측 정영춘 이사의 협박에 겁을 먹고 손을 흔들며 뒤로 물러나는 도중 정영춘 이사의 핸드폰을 바닥에 떨어뜨렸고 정영춘 이사가 이를 재물손괴, 폭력행사라며 해당 조합원을 현행범으로 체포하라고 요구했기 때문이었다. 경찰은 사측의 말을 그대로 받아들였다. 또한 한 형사는 기륭전자에 뇌물을 받은 것 아니냐는 노동조합의 질문에 “다 먹은 건 아니지 않냐”라며 경찰과 기륭전자의 유착관계를 드러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동작경찰서는 현행범으로 체포된 여성조합원을 성추행하기 까지 했다. 6일 현행범으로 체포된 여성조합원이 화장실에 앉아있는데 남성 형사가 문을 열고 들어온 것이다. 수치심과 분노로 항의하는 조합원에게 그 형사는 어처구니없게도 “무슨 일이 있을까봐 열었다”는 이야기를 했다.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행위를 한 담당형사는 게다가 “뭐가 인권침해냐, 내가 책임지겠다.”고 하면서 문을 연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이후 동작경찰서는 화장실 문은 열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노동조합이 요구하는 성추행에 대한 경찰서장의 사과, 공포와 수치심을 주는 개방형 화장실 폐쇄, 화장실 문을 열고 들어간 형사에 대한 징계 요구를 동작경찰서는 철저히 무시하고 있다. 게다가 더 기가 막힌 사실은 동작경찰서가 피해자인 여성조합원을 피의자로 몰아세우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경찰과 기륭전자의 파렴치한 행동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노동조합과 연대단체들이 기자회견을 한 후 해산하려고 하는 찰나, 경찰이 난입해 4명을 또 연행해갔다. 경찰의 이러한 태도는 법적절차를 무시하고 공권력을 남용하려는 처사다. 또한 연행과정에서 동작 경찰서의 경찰들은 기륭전자 여성조합원에게 옷이 찢겨질 정도의 힘을 가하는 등 비인권적, 폭력적 행위를 자행했다.

여성조합원에 대한 성추행, 상식과 도를 넘어서는 경찰의 태도는 ‘민중의 지팡이’로서의 책임은 온 데 간 데 없고 오직 기륭자본만을 옹호하는 공권력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노동자 민중들의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다.

 

노동자 서민 살리기 서울남부운동본부(준)는 경찰의 이러한 태도를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자본을 편들고 노동자들의 노동권과 인권, 생존권을 처참하게 짓밟은 동작 경찰서를 강력하게 규탄하며 성추행 경찰관의 징계와 동작경찰서장의 사과, 그리고 연행된 조합원들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한다.

 

2010년 4월7일

 

경제위기 책임전가 반대! 이명박정권퇴진!

노동자서민살리기 서울남부운동본부(준)

Date : 2010-04-07 22:19:39    Read : 11262 
노동자
환영합니다. 여기가 어딜까요~

target=_blank>http://cafe.daum.net/headofagu


target=_blank>http://cafe.daum.net/rojooho
2010-04-17 18:12:51 


5580
      [re] 계속하지? 계속해 이ㅗㅗㅗㅗㅗㅗㅗ
ㅛㅛㅛ
 2005/05/10  12358
5579
  [사진]학습지교사 4/26 전국 동시다발 법원앞 1인시위-학습지교사를 죽음으로 내모는 사법부를 규탄한다!
학습지노조/재능교사
 2005/04/29  12337
5578
  생존권 박탈도 모자라 생명까지 위협,공동대표차량 돌진(금속노동자 ilabor.org) [1]
콜트빨간모자
 2010/04/27  12300
5577
  끝까지 '기세등등', 지치지 마라(오마이뉴스)
콜트빨간모자
 2010/04/29  12045
5576
  희망노동자 선언운동과 모금운동에 함께해요!
희망텐트촌 노동자참가단
 2012/01/07  12029
5575
  노동부는 불법 파견 재 진상조사 공정,성실 실사하라.!!
하이닉스매그나칩
 2005/04/26  12027
5574
  지역본부 정상화
화학 본부장 장병윤
 2008/10/09  12008
5573
  [희망텐트촌 노동자 참가단_19일] 가자! 희망텐트촌으로! 죽음의 공장, 쌍용차를 점령하자!
희망텐트촌 노동자참가단
 2011/12/22  11898
5572
  노동사회과학연구소에서 세미나 팀원을 모집합니다.
노사과연
 2005/04/29  11861
5571
  [공감만세] 2016년 여름방학, 루손섬 청소년 여행학교!
공감만세
 2016/02/26  11693
5570
  [성명] 박근혜퇴진만이 살길이다
코리아연대
 2015/12/03  11673
5569
  [공감만세] 행복을 찾아서, 은둔의 왕국 부탄
공감만세
 2016/03/07  11638
5568
  <긴급 속보2>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내하청 지회장 강제 연행
하이닉스 매그나칩 사
 2005/10/21  11637
5567
  [인권오름] 고 박지연씨를 추모하며.....[고달이 그림] 옳김
콜트빨간모자
 2010/04/07  11607
5566
  [긴급]기륭전자 조합원2명 포함 4명 동작경찰서앞 기자회견후 해산과정중 연행!!! [3]
[기륭전자분회]
 2010/04/07  11445
5565
  <격문>삼성족벌 이건희에 맞서 범국민항쟁을 전개하자[미디어충청] [2]
대전본부
 2010/04/06  11385
5564
  대전본부 비대위는 해체되어야 한다! [3]
현장에서
 2005/10/10  11357
5563
  --------10선 실천운동 참좋은 운동----- [1]
홍익불교
 2012/04/15  11329
  [성명서]악덕자본 기륭전자 비호하고 노동자들은 연행, 성추행한 동작경찰서 규탄한다 [3]
남부운동본부(준)
 2010/04/07  11262
5561
  당신혼자잘나서가아니라노조가있었기에가능한것이야,
김진욱
 2016/01/27  11052
이전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끝페이지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Jaeman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