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반복되는 사고! 더 이상 죽이지 마라! 한국타이어는 산재예방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23-07-13 14:19
조회
344
반복되는 사고! 더 이상 죽이지 마라!
한국타이어는 산재예방 근본 대책을 마련하라!

7월 12일 또 한명의 노동자가 가족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현장에서 일하다가 목숨을 잃었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돌아가신 노동자의 명복을 빌며 다시는 이런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7월 12일 15시 25분경,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노동자가 성형작업중 성형기에 끼여 발견되었다. 혼자 일하고 있던 노동자는 언제 성형기에 끼었는지도 모른 채, 한참 시간이 지난 후에야 발견되었다. 긴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목숨을 잃었다. 일하는 노동자의 안전에는 무관심한 채, 생산량 증가만을 외쳐온 한국타이어 자본이 또 한 명의 노동자를 죽였다.

금속노조 한국타이어지회에 따르면 이번 사고는 명백한 인재이다. 피해자는 지난 3월 화재사고 이후 같은 성형 공정이긴하나 기계의 특성이 전혀 다른 곳으로 전환배치 되었다. 하지만 제대로된 교육과 과정 없이 생산량 증대만을 요구했고, 휴식간 교대 중에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제대로된 교육도 안전대책도 없이 생산량 증가만을 요구해온 한국타이어 사측이 또 한명의 노동자를 죽인 것이다.

지난 3월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 화재가 발생한 이후, 사측은 노동자의 고용을 유지하고, 생계를 지키기 위한 그 어떤 노력도 하지 않았다. 사내하청 방식으로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해고하고, 정규직 노동자들은 휴업급여 70%를 40%로 감액신청하며 방치했다. 그 기간 타이어 생산량은 예년을 웃돌았고, 노동자들은 살인적인 노동강도에 고통받았다. 화재사고로 인한 모든 피해를 노동자에게 전가한 것이다.

또한, 이번 사고는 예고된 사고다. 지난 6월 30일, 금산공장에서 같은 공정에서 일하던 노동자가 끼임 사고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후송되었다. 다행히 의식을 되찾고 회복되는 과정에 있으나, 언제든 반복될 수 있는 사고였다는 것이다. 사측은 이에 대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그 결과가 12일 사고로 이어졌다고 볼 수 밖에 없다.

이미 사측은 중대재해 처벌을 걱정하고 있다. 조현범 회장이 구속되어 있는 상황에서 회장에게 피해가 갈까 전전긍긍하고 있는 눈치다. 노동자는 가족과 함께 살아가기 위해 일하던 현장에서 목숨을 잃었는데, 윗사람 눈치나 보는 한국타이어 사측을 무슨 말로 설명할 수 있겠는가!

반복되는 사고는 한국타이어 사측의 태도에서 기인한다. 노동자의 안전과 생명보다 기업의 이윤을 중시하고, 생산량만을 강조하는 사측의 태도에서 출발된다. 이러한 태도 변화 없이는 또 다른 형태의 사고가 반복될 뿐 안전한 현장을 만들 수 없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노동자들이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금속노조와 함께, 이 땅 모든 노동자들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23년 7월 1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대전지역본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8
국회가 책임져라!! 국회는 산업안전보건법 전면 개정안 즉각 통과시켜라.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12.21 조회 2605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12.21 2605
57
노동시간단축 역행하는 탄력근로시간제 확대시도 중단! 노동법 전면개정 촉구 기자회견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12.14 조회 2443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12.14 2443
56
11.21 민주노총대전본부 총파업대회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11.20 조회 2548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11.20 2548
55
적폐청산•노조 할 권리•사회대개혁! 11.21 총파업 선언 기자회견문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11.13 조회 2208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11.13 2208
54
[양대노총 기자회견문] 허태정 대전시장은 삭감된 생활임금 원상회복하고, 사과하라!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10.30 조회 2085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10.30 2085
53
[성명서]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의 대전시 생활임금을 삭감을 규탄한다.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10.26 조회 2618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10.26 2618
52
[성명] 언론적폐 청산은 공정방송의 시작이다.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08.14 조회 2313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08.14 2313
51
[추도성명]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황망한 죽음을 애도합니다.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07.24 조회 2161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07.24 2161
50
[성명] 최저임금 3년 내 1만원 실현 공약폐기 선언에 조의를 보낸다.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07.16 조회 2209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07.16 2209
49
[성명서] 문재인 정부의 ‘전교조 말려죽이기’와 박근혜의 ‘전교조 때려죽이기’의 차이는 없다.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8.06.22 조회 2555
민주노총대전본부 2018.06.22 2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