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되살아난 철도민영화 망령! 국민철도를 지키는 철도조노의 파업을 지지한다!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23-09-14 15:09
조회
252
되살아난 철도민영화 망령!
국민철도를 지키는 철도노조의 파업을 지지한다!

철도노조가 9월 14일 다시금 파업에 나선다. 시민의 안전과 철도 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다시금 파업 투쟁에 나선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철도 분할 민영화의 망령이 윤석열 정부 들어 다시 되살아나, 시민들의 철도를 지키기 위해 철도 노동자들이 또다시 나선 것이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철도노조 파업을 적극 지지하며 어깨 걸고 함께 투쟁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경쟁체제 도입이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철도민영화 정책은 시작부터 잘못 꿰여진 단추다. 상·하분리로 표현되는 철도공사와 국가철도공단의 분리를 시작으로 운영과 소유를 분리하는 것이 철도민영화의 시작지점이었다. 관리권이 이관되는 과정에서 소통의 부족으로 사고가 발생하기도 하였고, 건설과 운영의 분리로 인해 문제의 소지를 계속 떠안고 있는 상황이다. 심지어 지금 국회에서는 시설에 대한 유지보수를 외부에 위탁할 수 있는 법 마저 예고되어 위험의 외주화, 분할 민영화의 소지가 다분한 상황이다.

또, SRT도입은 경쟁체제를 통해 시민의 안전과 이익을 우선하는 것이 아니라 SR투자자들의 배 불리기에만 활용되었다. 9월부터 시작된 동해선, 경전선, 전라선의 SRT노선 확대는 경부선 좌석의 축소를 불렀다. 차량이 부족하자 한 노선에서 차량을 빼다가 다른 노선에 투입했기 때문이다. 애시당초 무리한 계획이었던 셈이다. 철도노조는 수서해 KTX 투입을 통해 줄어든 좌석 문제를 해결 가능하다고 국토부에 협의를 제안했으나 국토부는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결국 철도노조를 파업으로 등떠밀고 있다.

'수서행 KTX 운행'은 전 정부들과 국토부가 만든 '고속철도의 억지 경쟁체제'를 종식시키고 국민들에게 보다 효율적이고 안전한 철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효율적인 대안이다. 국토부가 경쟁체제 유지가 더 나은 대안이라고 생각한다면, 대화의 장에 나와 국민들을 설득해야 한다. 국민의 이익이 무엇인지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 하지만 정부는 대화 한 번 없이 이번 철도노조의 파업을 두고 '불법' 운운하며 탄압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 국민들을 설득할 자신이 없는 것인가? 만에 하나 정부가 철도파업에 불법 프레임을 씌워 탄압에 나설 경우, 윤석열 정권은 더 큰 국민적 저항과 투쟁 앞에 마주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철도의 공공성을 지키고 민영화를 저지하기 위한 이번 철도노조의 파업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민주노총이 하반기 계획하고 있는 투쟁 또한 공공성을 강화하고, 민영화를 저지하기 위한 투쟁이다. 9월 16일 전국동시다발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하반기 내내 노동개악, 민영화를 중단시키고, 일자리, 민생, 공공성을 확대시키기 위한 민주노총의 투쟁은 계속 될 것이다. 그 포문을 열어나가는 것이 철도노조의 파업이다. 그렇기에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철도노조와 함께 하반기 내내 힘차게 투쟁해 나갈 것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

2023914
전국민주노총조합총연맹 대전지역본부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8
[성명서] 5‧18 망언 규탄 민주노총 간부 구속영장 신청에 대한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입장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6.14 조회 2037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6.14 2037
67
[보도자료] 2019 최저임금 투쟁선포 기자회견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6.03 조회 2498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6.03 2498
66
국민연금과 사학연금, 공무원연금 등 공적연기금은 현대중공업 주주총회의 분할계획 안건에 반대 의결권을 행사하라!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5.29 조회 2208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5.29 2208
65
[보도자료]ILO핵심협약 비준/비정규직철폐/재벌개혁/한반도자주통일 2019세계노동절 대전지역대회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4.30 조회 2170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4.30 2170
64
[성명서] 일본의 만행을 잊지 않겠다는 다짐이 노동자상이다! 부산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규탄한다!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4.15 조회 2122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4.15 2122
63
노동법개악저지 민주노총 총파업 총력투쟁 대회 보도자료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3.06 조회 2145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3.06 2145
62
[성명서] 국회와 문재인 정부는 조속히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과 노동3권 보장에 나서라!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2.22 조회 2004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2.22 2004
61
[성명] 기업에 의한 살인, 언제까지 방조할텐가 :: 한화 대전공장 연속 사망사고에 대한 민주노총 입장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2.15 조회 2296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2.15 2296
60
ILO 핵심협약비준 쟁취‧친재벌 노동법 개악 저지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2.15 조회 2104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2.15 2104
59
노조혐오 검찰 규탄 민주노총 긴급 기자회견문
작성자 민주노총대전본부 작성일 2019.01.23 조회 2158
민주노총대전본부 2019.01.23 2158